김부겸 총리, 설 연휴 특별안전대책 논의

"설 연휴 전 코로나-19, 산업재해 등 국민안전 노력 강화"

이보라 기자 | 기사입력 2022/01/26 [16:38]

김부겸 총리, 설 연휴 특별안전대책 논의

"설 연휴 전 코로나-19, 산업재해 등 국민안전 노력 강화"

이보라 기자 | 입력 : 2022/01/26 [16:38]

▲ 김부겸 총리가 2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안전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했다   © 국무조정실

 

김부겸 국무총리는 2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각 중앙부처, 17개 광역자치단체 등과 함께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이어 안전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설 연휴 전 특별안전대책을 강조했다. 

 

이날 회의는 올해 들어 광주 신축아파트 붕괴사고, 평택 냉동창고 공사장 화재, KTX 열차 탈선 등 연이은 안전사고 발생에 따라 국민 불안감이 매우 높은 상황에서 설 연휴를 앞두고 범정부 차원에서 국민안전을 최대한 확보하기 위해 최근 주요 사고 현황과 대응상황 전반에 대한 점검이 필요한 상황에서 개최됐으며, 세종 재난안전상황실·각 부처·17개 시도의 영상 연결로 진행됐다.

 

이날 회의에서는 설연휴 안전관리 대책 최근 산업재해 현황 및 대응계획 건설현장 안전사고 대응상황 등을 중점적으로 논의됐다.

 

김부겸 총리는 광주 아파트 붕괴사고와 관련, “정부가 중앙사고수습본부를 설치하고 총력 대응하고 있는 만큼, 중앙과 지자체가 협력해 실종자 수색 등 사고수습에 총력을 다하고, 위법 사항에 대해서는 철저히 조사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다가오는 설 연휴 동안 화재, 교통사고 등 안전사고가 증가할 가능성이 높다며,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24시간 상황관리체계를 가동하고, 취약 시설에 대한 선제적 예방조치에도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김 총리는 127일부터 중대재해처벌법이 시행된다며, “법 시행 후에도 현장안착을 위해 부족한 부분이 없는지 지속적으로 살펴보고, 소규모 사업장에 대한 지원 노력도 강화해 줄 것을 지시했다.

 

아울러, 공공부문이 솔선수범해야 한다면서, “정부부처 및 지자체 등도 소관 사업장에 대한 준비상황을 점검하여 공공부문에서 중대재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노력해 달라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