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탄소저감 혁신기술기업 본격 육성...실증부터 사업화까지 지원

혁신기술기업 대상 최대 1억5천만 원 지원, 실증장소 제공 및 실증확인서 발급

정계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4/05 [17:08]

서울시, 탄소저감 혁신기술기업 본격 육성...실증부터 사업화까지 지원

혁신기술기업 대상 최대 1억5천만 원 지원, 실증장소 제공 및 실증확인서 발급

정계용 기자 | 입력 : 2022/04/05 [17:08]

서울시가 서울기술연구원과 함께 저탄소 혁신기술의 선제적 발굴과 온실가스 감축 분야 우수기업의 지속 성장을 지원하기 위한 '온실가스 감축 혁신기술 실증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온실가스 저감이나 자원순환 관련 중소기업의 경우 규모가 영세한 경우가 많아 자금 부족으로 적극적인 연구개발에 나서기 어려운 형편이다. 또한 혁신기술을 보유하고 있더라도 상용화를 위한 시제품 성능평가, 신뢰성 평가를 위한 실증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다.

 

서울시는 이러한 영세성과 실증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혁신 기술의 시장화를 앞당기기 위해 혁신기술 보유 기업을 대상으로 최대 1억5천만 원의 비용과 실증 장소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혁신기술 보유기업은 자금 부족 문제를 해소하고 안정적 실증을 통한 기술 고도화 및 사업화의 기회를 얻게 된다. 또한 서울시는 혁신기술 상용화를 통해 도시문제 해결과 동시에 온실가스 감축의 성과를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는 혁신기술기업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자금 지원과 실증 장소를 제공하고 혁신기술 보유 기업의 기술 개발과 사업화를 본격 지원한다. 

 

올해부터는 기존의 자원순환 분야는 물론 서울시 온실가스 배출량의 88%를 차지하는 건물, 수송, 에너지 부문 등을 포함한 탄소중립 관련 전 분야로 확대, 더 많은 혁신기업의 기술 개발과 사업화를 지원할 예정이다.

 

더불어 검증 기술의 상용화 등 사업화를 지원하기 위해 서울녹색산업지원센터 등과 긴밀히 협력해 사후관리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예산지원형은 서울시 소재 기업 등을 대상으로 기술당 최대 1억5천만 원을 지원하며 자금 지원과 함께 실증장소 제공, 사업화 컨설팅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선정된 기술에 대해서는 1년 동안 실증을 진행하며 중간·최종 평가와 전문기관 검증을 거쳐 혁신기술 고유 성능 확인서를 발급해 기업의 판로 확대에 공신력있는 보증을 제공한다. 뿐만아니라 온실가스 감축 성능 확인 평가도 병행하고 컨설팅을 통해 온실가스 감축 모델 구축 및 기술고도화를 지원한다.

 

유연식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혁신기술 실증사업을 통해 탄소저감 기술의 상용화를 촉진하고 관련 기술 개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면서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저탄소 기술 개발을 위해 서울시가 앞장서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서울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