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체험하면서 배우는 자원순환교육 프로그램 운영

업사이클 물품 제작 및 환경을 주제로 한 전시 기획 활동 진행

권지나 기자 | 기사입력 2022/04/13 [15:28]

마포구, 체험하면서 배우는 자원순환교육 프로그램 운영

업사이클 물품 제작 및 환경을 주제로 한 전시 기획 활동 진행

권지나 기자 | 입력 : 2022/04/13 [15:28]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자원을 절약하고 재활용 실천의식을 제고하기 위해 구민을 대상으로 자원순환교육을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구는 연령대별 다양한 맞춤형 환경 교육을 실시하고 있으며, 올해는 중학생과 대학생을 대상으로 생활 속에서 실천으로 이어질 수 있는 체험형 교육 형태인 자원순환교육을 진행한다.

 

전문 환경강사가 관내 중학교 1학년 학급에 찾아가 강의하는 ‘내가 바로 지구 영웅’은 자원순환의 개념을 학습하고 학생들이 분리배출을 직접 실천하는 시간으로 구성했다.

 

이번 교육을 통해 학생들은 전 세계적으로 증가하는 쓰레기 실태를 비롯해 재활용, 소각 등 쓰레기를 처리하는 과정과 분리배출, 제로 웨이스트 등 일상에서 쓰레기를 줄이는 방법 등을 배울 수 있다. 

 

또한 지역 내 투명페트병 분리배출함 10곳을 활용한 ‘업사이클 물품’을 만들어보는 시간을 마련해 학생들이 일상 속에서 재밌고 손쉽게 자원순환에 대해 학습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교육은 오는 하반기에 진행되며 수업을 희망하는 학교는 마포구청 청소행정과 자원재활용팀에 문의하면 된다.

 

‘마포 에코 큐레이터’는 마포구에 소재한 대학교에 재학 중이거나 마포구에 거주 중인 대학생이 환경을 주제로 전시를 직접 기획하고 진행하는 프로그램이다. 

 

참여하는 학생은 전문 환경 강사의 2차례에 걸친 환경 교육과 전문 큐레이터의 전시 전반에 관한 교육을 수강한 후 조를 이뤄 전시회를 진행한다. 전시회는 오는 하반기에 홍대 인근 등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이번 교육을 담당하는 ㈜시민이 만드는 생활정책연구원 부설기관인 ‘쓰레기센터’는 7월 중 참여할 대학생을 모집할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체험하며 배우는 자원순환 교육을 통해 구민이 즐겁게 환경보전의 가치를 되새겨보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지속 가능한 마포로 나아가기 위해 구민이 공감할 수 있는 다양한 자원순환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마포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