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한민족뉴스정치경제사회문화추천칼럼지자체뉴스연예/ 스포츠뉴민주신문 인물탐방
편집:단기 4351.11.13 05:03 (서기 2018)
전체기사뉴민주신문조직도새터민광장자유게시판조선족 광장미국생활기사제보
사회
뉴민주신문조직도
새터민광장
자유게시판
조선족 광장
미국생활
개인정보 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故 이태운 변호사 의한 ‘대청마루’ 부지 강탈 호소…“끝까지 싸울 것”
“이 변호사는 왜 본인이 고소해놓고 재판 날 죽었나요?”
 
이현재 기자

 

▲ 故 이태운 변호사

 

지난 26일 서울중앙지방법원 317호의 분위기는 한순간 정적이 흘렀고 ‘최후 변론’까지 준비하며 종결을 확신했던 피고인은 아쉬움을 곱씹으며 법정을 나섰다.

 

전효숙 전 대법관의 남편이자, 유명을 달리한 故 이태운 변호사의 ‘고금리 대출알선’ 의혹 피해자임을 호소하는 대양영농조합 안복례 대표.

 

서울 서초구 내곡동 ‘대청마루’ 부지에 대해 예기치 못한 조정으로 불어난 잔금을 급히 구하는 과정에서 이태운 변호사의 주선으로 부영파이낸스에서 돈을 빌렸을 때를 회상하는 안 대표는 고액의 이자를 착실히 갚는 중 부영파이낸스에서 갑자기 대출 연장 및 회생 신청 모두 거부당했다고 한다.

 

결국 안 대표가 힘겹게 얻은 땅은 경매를 통해 L업체로 넘어갔고, 경매 절차의 무효를 인정받으려 제기한 소송은 어이없는 재판 끝에 패소했다. 하늘이 노래지는 것만 같았다고 그녀는 술회한다.

 

“L업체는 부영그룹의 하청 건설업체로 보입니다. 그리고 부영파이낸스 대표는 이 변호사의 고향 후배인데 재판에서도 안복례 대표가 성실하게 이자를 납부했는데도 자신은 받은 사실이 없어 경매신청했다고 위증을 한 사람입니다. 이를 보면 이태운 변호사가 부영파이낸스 대표와 짜고 대청마루 땅을 가로챈거로 생각되는거죠.”

 

이에 안 대표는 이 변호사를 서울 서초경찰서에 횡령과 배임수재 등의 혐의로 고소를 했고 억울한 점에 관해 인터뷰를 진행하기까지 했다.

 

하지만 이에 대한 수사가 끝나기도 전에 이 변호사가 안 대표를 사기와 명예훼손, 그리고 무고 등의 죄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이 과정에서 검찰은 이 변호사의 횡령과 배임수재 등의 혐의에 대해서는 전혀 수사를 하지 않고, 이 변호사측의 주장만을 근거로 기소를 진행해 논란을 빚었다.

 

그런데 그 중에 이 변호사의 자살사건이 발생하였다. 한 언론의 보도에 의하면 안 대표 사건에서 증언을 한 부영파이낸스 대표는 안 대표가 이 변호사를 자살로 몰고 간 장본인이라 지적했다.

 

하지만 안 대표는 “재판부와 검찰을 꽉 잡고 있는 이 변호사가 나 때문에 그런 선택을 했겠느냐”, “나를 고소하고 가진 힘을 이용하여 온갖 괴롭힘을 다하던 사림이 죽을 이유가 무엇인가, 죽고 싶은 사람은 나다”라며 “내 인생을 그 땅에 건만큼 재심을 신청해서 꼭 찾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인다.

 

고금리 대출로 인한 부당한 경매를 당한 것도 모자라, 고소 건으로 마음앓이를 해왔다는 안 대표는 “이제 더 이상 억울한 사람이 나와서는 안 된다”는 단호한 한 마디로 부당한 법조현실에 굽히지 않을 것을 예고했다.



기사입력: 2018/06/29 [18:13]  최종편집: ⓒ 뉴민주신문
 
뉴민주 영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en&sl=ko&u=www.newminjoo.com/
뉴민주 일어 - j2k.naver.com/j2k_frame.php/japan/newminjoo.com/
뉴민주 중어(번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zh-TW&u=www.newminjoo.com/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사건사고] 더리코 김창수 고발 기자회견 열려 최영준 기자 2018/10/23/
[사건사고] [성명서] 무법천지가 된 제주의 치안을 고발한다 뉴민주신문 2018/10/16/
[사건사고] 경,검을 우롱하고 수사 지연 시키며 또 다른 코인 판매준비하는 더리코 김창수 회장 최영준 기자 2018/10/02/
[사건사고] 350억 ICO 준비 스폰비 강모 대표, 횡령 혐의 서울북부지방검찰청 사건 송치 이현재 기자 2018/08/16/
[사건사고] 조선족 피해자들, 환치기 사기 고발 규탄 최영준 기자 2018/07/21/
[사건사고] 더리코 김창수 대표 의한 또다른 ‘환치기’ 피해 주장 최영준 기자 2018/07/18/
[사건사고] 더리코 김창수 대표, 피해호소 기자회견에도 ‘묵묵부답’…도피 의혹까지? 손미선 기자 2018/07/07/
[사건사고] 故 이태운 변호사 의한 ‘대청마루’ 부지 강탈 호소…“끝까지 싸울 것” 이현재 기자 2018/06/29/
[사건사고] “양벌규정이 뭐에요?”…‘수준미달’ 검찰의 짜맞추기수사 논란 이현재 기자 2018/06/29/
[사건사고] 관련성 없는 사건도 병합의 대상?…피해자들 의문 제기 최영준 기자 2018/06/29/
[사건사고] 더리코 김창수 대표 ‘환치기 사기’ 고발 규탄대회 열려 손미선 기자 2018/06/25/
[사건사고] 가상화폐 환치기 피해 호소…(주)더리코 김창수 대표 사기행각 고발 손미선 기자 2018/06/25/
[사건사고] “의정부 녹양역세권 도시조합”, 조합설립에 따른 자격 미달 논란 이승철 기자 2018/04/27/
[사건사고] 가짜 화장품과의 전쟁을 선포했는데, 도리어 뒤에선 몰래 제조? 이승철 기자 2018/03/08/
[사건사고] 애물단지 전락, 음식물 쓰레기 집하 시설 이승철 기자 2018/02/27/
[사건사고] 청주 북문로2가 병원 신축건물공사로 옆 건물 붕괴 위험 이승철 기자 2017/09/19/
[사건사고] 보험가입자가 보험사기꾼? 이승철 기자 2017/09/06/
[사건사고] 의왕시민모임, 김성제 의왕시장 고소 이승철 기자 2017/08/06/
[사건사고] 신축 건설공사로 옆 건물 붕괴 위험! 이승철 기자 2017/08/06/
[사건사고] 위조명품 적발·짝퉁판매업자 형사입건 윤종철 기자 2017/04/26/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 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주)뉴미디어코리아 ㅣ주소:서울시 마포구 성산2길 55.샤인빌딩702호. 등록일자:2009년8월21일
전화: (02) 6012-9003, 070-7109-8441ㅣ팩스:(02) 337-0978.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이창열
발행인/대표: 이창열 010-8359-9099 ㅣ편집부장:홍봉실 | 기획실장:최영준
인터넷신문 등록번호:서울특별시 아00943 l 사업자등록번호:105-87-79083
후원계좌: 국민은행 562701-04-010511, 예금주:이창열(뉴민주신문)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5-401- 622856, 예금주:이창열(뉴민주신문)
자매지:(주)뉴미디어코리아ㅣ간별:월간ㅣ등록번호: 영등포 라 000290
후원계좌:하나은행:569-910150-09207 , 예금주:이창열 (주)뉴미디어코리아)
Copyright © 2006 뉴민주신문(newminjoonews.com) All right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contact us,
이메일: newminjoo@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