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한민족뉴스정치경제사회문화추천칼럼지자체뉴스연예/ 스포츠뉴민주신문 인물탐방
편집:단기 4352.07.21 18:02 (서기 2019)
전체기사뉴민주신문조직도새터민광장자유게시판조선족 광장미국생활기사제보
뉴민주신문조직도
새터민광장
자유게시판
조선족 광장
미국생활
개인정보 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랜드 차별화 자담치킨, 동물복지 치킨 대폭 확대
 
김은해
▲  웰빙푸드    © 뉴민주신문

 

[뉴민주신문/김은해 기자]인간과 함께 살아가는 동물의 권리에 대한 인식이 사회적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한 치킨 프랜차이즈가 동물복지 인증을 받은 육계를 주요 메뉴에 전면 도입하겠다고 선언하면서 눈길을 끌고 있다.

 

치킨 브랜드 자담치킨을 운영하는 웰빙푸드(대표 백성재)는 최근 자사의 주요 메뉴를 모두 동물복지 원료육으로 전환하는 조치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후라이드치킨과 양념치킨, 간장치킨 등 이 브랜드의 핵심 메뉴가 모두 동물복지 육계로 만들어지게 된다. 물류 공급상 동물복지 육계를 쓰기 어려운 순살 등 일부 메뉴를 제외한 모든 치킨에 동물복지 원료육이 적용되는 셈이다. 

 

동물복지 인증은 농림축산식품부 산하 농림축산검역본부가 축산물에 대해 발급하는 정부 인증으로, 농장 동물이 건강하고 친환경적으로 사육되었을 뿐만 아니라 동물 고유의 습성을 제대로 유지할 수 있도록 윤리적으로 생산되었음을 인증하는 제도다. 특히 육계에 대한 동물복지 인증은 사육뿐만 아니라 운송과 도계 과정 모두에서 매우 높은 수준의 기준을 충족시켜야 발급받을 수 있다. 

 

자담치킨은 이미 2017년에 한국 최초로 동물복지 원료육을 도입한 바 있다. 자담치킨은 "동물복지 치킨이 일반육, 수입육, 냉동육에 길든 치킨 소비자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았으며 이 브랜드를 웰빙 프리미엄 치킨으로 인식시키는 계기가 됐다"고 강조했다.

 

자담치킨은 "동물복지 원료육은 일반 육계에 비해 공급량이 적고 값도 비싸지만 이번 동물복지 치킨을 대폭 확대하는 조치를 시행하면서 치킨값을 올리지 않았다며, 원료육 비용 상승분을 모두 본사가 부담함으로써 가맹점과 소비자들에게 추가 부담을 지우지 않았다"고 말했다. 

 

동물복지 치킨은 가맹점에서도 좋은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자담치킨 응암점을 운영하는 박미화 점주는 “재료가 다른 치킨은 맛에서 차이가 날 수밖에 없다. 동물복지 치킨을 한번 맛본 고객은 바로 단골 고객이 되어 가맹점의 매출 증대에 중요한 요인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자담치킨 백성재 대표는 “주요 메뉴에 동물복지 치킨을 전면 도입한 것은 치킨 업계로 보면 혁명적인 일로서, 소비자에게 최상의 제품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귀한 먹거리를 제공하는 동물에 대한 윤리적 태도를 확산할 수 있어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9/06/14 [11:50]  최종편집: ⓒ 뉴민주신문
 
뉴민주 영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en&sl=ko&u=www.newminjoo.com/
뉴민주 일어 - j2k.naver.com/j2k_frame.php/japan/newminjoo.com/
뉴민주 중어(번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zh-TW&u=www.newminjoo.com/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웰빙,치킨, ] 브랜드 차별화 자담치킨, 동물복지 치킨 대폭 확대 김은해 2019/06/14/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 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주)뉴미디어코리아 ㅣ주소:서울시 마포구 성산2길 55.샤인빌딩702호. 등록일자:2009년8월21일
전화: (02) 6012-9003, 070-7109-8441ㅣ팩스:(02) 337-0978.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이창열
발행인/대표: 이창열 010-8359-9099 ㅣ편집부장:홍봉실 | 기획실장:최영준
인터넷신문 등록번호:서울특별시 아00943 l 사업자등록번호:105-87-79083
후원계좌: 국민은행 562701-04-010511, 예금주:이창열(뉴민주신문)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5-401- 622856, 예금주:이창열(뉴민주신문)
자매지:(주)뉴미디어코리아ㅣ간별:월간ㅣ등록번호: 영등포 라 000290
후원계좌:하나은행:569-910150-09207 , 예금주:이창열 (주)뉴미디어코리아)
Copyright © 2006 뉴민주신문(newminjoonews.com) All right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contact us,
이메일: newminjoo@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