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한민족뉴스정치경제사회문화추천칼럼지자체뉴스연예/ 스포츠뉴민주신문 인물탐방
편집:단기 4352.09.18 13:02 (서기 2019)
전체기사뉴민주신문조직도새터민광장자유게시판조선족 광장미국생활기사제보
정치
뉴민주신문조직도
새터민광장
자유게시판
조선족 광장
미국생활
개인정보 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10불 모금운동 으로 주한미군에게 감사 표시를!
 
김은해
▲     © 뉴민주신문

 

[뉴민주신문/김은해기자]지난 케나다 현지 시간 21일 토론토 한 공원에서 10불운동위원회 교민대표를 만났다. 

 

▲주한미군에게 왜 감사해야 하나?

 

미군은 6.25사변 당시 조국 대한민국을 공산화로부터 구해 주었으며, 오늘에 이르기 까지 공산화 위협으로부터 안보를 지켜줌으로서 자유민주주의 향유와 경제번영의 울타리가 되어주었습니다. 앞으로도 "북한해방(자유통일)"이라는 국가적, 민족적, 인류적 사명을 마칠 때까지 이들의 도움과 기여가 절실합니다. 6.25사변 당시 미군이 개입함으로서 <한반도 공산화통일>이 좌절됐다고 아쉬워하는 사람들 말고는, 이들에게 감사해야 할 이유는 이와 같이 너무도 명백합니다. 

 

▲미국이 6.25에 참전한 것과 현 주한미군 주둔이 자국의 이익 때문이지 우리를 위한 것만은 아니지 않느냐는 냉소적 주장에 대해서는?

 

물론입니다. 자국의 이익을 돌보지 않고 오직 남의 나라를 위해 희생하는 바보 나라가 어디 있겠습니까? 미국은 소련과의 이념적 및 패권적 대결 국면에서 자국의 이념인 자유민주주의와 국제적 헤게모니를 지키기 위하여 대한민국의 방어가 필요했고, 그들의 이 "필요" 덕분에 대한민국으로서는 멸망의 늪에서 구함 받고 자유와 번영을 얻게 된 셈이지요. 비유컨대, 좋은 힘센 자(자유민주주의 미국)가 나쁜 힘센 자(공산주의 소련+중국+북한)와의 대결 국면에서 나쁜 힘센 자의 난폭한 행패를 물리치고 약자인 우리를 보호해준 경우라고 할 것입니다. 이 경우를 단지 힘센자들 끼리의 헤게모니 다툼이라는 측면만 논하고 행패로부터 구함 받고 보호받은 행운과 은혜를 고마워하지 않는다면, 이는 어리석음이요 배은망덕이지요. 

 

▲1조원이 넘는(10억불) 주둔비를 분담하는데도 인상 압박을 받고 있는 마당에, 교민들이 나서서 미군을 도울 필요가 있느냐는 비판하는 소리에 대해?

 

미국은 6.25(1950) 이후 1990년까지 40년간 대한민국을 "공짜로" 지켜주다가 대한민국에게 주둔비용을 분담시킨 것은 1991년부터입니다. 공평을 논하자면, 형편이 어려웠던 이전 40년간을 미국이 공짜로 지켜주었으니 형편이 좋아진 이후 40년간은 대한민국이 부담해도 되는 것 아닌가요? 10억불이라는 것도 그 대부분이 한국인 인력에게 지불되는 인건비라고 합니다. 그나저나 해외동포인 우리가 모으는 $10은 주한미군주둔비와 연계해서 생각할 성질이 아닙니다. 1인당 고작 $10씩 모아가지고, 10억불 규모의 주둔분담금에 무슨 보탬이 되겠습니까? 우리가 보이고자 하는 것은 정성(하트)과 숫자(number)이지 금액(amount)이 아닙니다. 

 

❉(10억불이라는 것도 그 대부분이 한국인 인력에게 지불되는 인건비라고 합니다)한국에 확인되지 않은 내용임을 밝힙니다.   

 

▲모금액은 어떤 용도로 쓸 것인가?

 

일단은 주한미군 병사들에게 정성이 담긴 작은 위문품(선물) 또는 간식(treat)을 오는 중추절에 제공하려고 합니다. 그러나 캠페인이 완료되면 유엔사 당국의 의사를 타진하여 모금액에 걸맞게 최종 결정할 것입니다. 주지하시다시피 현재 유엔사의 부사령관이 캐나다인 Wayne Eyre 중장인 만큼, 친절히 안내를 받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매주 토요일 오후 2시-3시에 Centre Point Mall(Yonge/Steeles) 내 Food Court에서 모금을 접수하고 있으며, 광고한 바와 같이 우편으로도 접수합니다. 동포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연락처: (416)554-9605 

 

이 대표는 지난 우리나라 전쟁당시 참전했던 참전용사들의 희생을 기리고자 하는 순수한 마음에서 따뜻한 점심한끼 조그마한 마음의 선물이라도 전해주는 것이 우리들의 마음의 빛을 덜어내는 일이라고 생각해 10불 모금운동을 했다고 취지를 밝혔다.

 

그러면서 모국이 안정된 나라로 자리잡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하다면서, 우리나라가 우리 동포인 북한주민들의 굶주리고 감시받고 억압받는 북한인권에 대해서도 신경을 써주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기사입력: 2019/08/28 [15:02]  최종편집: ⓒ 뉴민주신문
 
뉴민주 영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en&sl=ko&u=www.newminjoo.com/
뉴민주 일어 - j2k.naver.com/j2k_frame.php/japan/newminjoo.com/
뉴민주 중어(번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zh-TW&u=www.newminjoo.com/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한미동맹] 10불 모금운동 으로 주한미군에게 감사 표시를! 김은해 2019/08/28/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 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주)뉴미디어코리아 ㅣ주소:서울시 마포구 성산2길 55.샤인빌딩702호. 등록일자:2009년8월21일
전화: (02) 6012-9003, 070-7109-8441ㅣ팩스:(02) 337-0978.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이창열
발행인/대표: 이창열 010-8359-9099 ㅣ편집부장:홍봉실 | 기획실장:최영준
인터넷신문 등록번호:서울특별시 아00943 l 사업자등록번호:105-87-79083
후원계좌: 국민은행 562701-04-010511, 예금주:이창열(뉴민주신문)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5-401- 622856, 예금주:이창열(뉴민주신문)
자매지:(주)뉴미디어코리아ㅣ간별:월간ㅣ등록번호: 영등포 라 000290
후원계좌:하나은행:569-910150-09207 , 예금주:이창열 (주)뉴미디어코리아)
Copyright © 2006 뉴민주신문(newminjoonews.com) All right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contact us,
이메일: newminjoo@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