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한민족뉴스정치경제사회문화추천칼럼지자체뉴스연예/ 스포츠뉴민주신문 인물탐방
편집:단기 4353.04.08 03:04 (서기 2020)
전체기사뉴민주신문조직도새터민광장자유게시판조선족 광장미국생활기사제보
연예/ 스포츠
뉴민주신문조직도
새터민광장
자유게시판
조선족 광장
미국생활
개인정보 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연예/ 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17일 컴백’ 아이즈원, 정규 1집 ‘블룸아이즈’ 기대 포인트는?
#플라워 시리즈 #비주얼 #3연타 히트
 
손미선 기자

 

그룹 아이즈원(IZ*ONE)의 컴백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아이즈원은 오는 17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첫 번째 정규앨범 ‘블룸아이즈(BLOOM*IZ)’를 발매하고 전천후 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국내뿐만 아니라 글로벌 그룹으로 자리매김한 아이즈원. 첫 번째 정규앨범을 들고 돌아온 만큼 모두가 아이즈원에 주목하는 세 가지 이유를 짚어봤다.

 

플라워 시리즈 대미 장식 ‘블룸아이즈(BLOOM*IZ)’

 

아이즈원의 정규 1집 ‘블룸아이즈’는 ‘꽃을 피우다’의 의미를 가진 ‘BLOOM’과 ‘IZ*ONE(아이즈원)’의 합성어로, ‘절정’의 아름다움을 담아 마침내 ‘만개’를 앞두고 있는 열 두 멤버들의 모습을 다양하게 담아냈다.

 

특히 ‘블룸아이즈’는 아이즈원이 선보여왔던 ‘플라워 시리즈’의 마무리를 장식하는 앨범인 터라 더욱 깊은 의미를 가진다. ‘라비앙로즈(La Vie en Rose)’의 붉은 열정이 사랑의 마음을 담은 ‘비올레타’를 만나 아이즈원의 빛나는 미래를 그려냈다면, 이번 앨범의 새 타이틀곡 ‘피에스타(FIESTA)’는 마침내 꿈꿔온 미래를 지금의 현실로 만드는 대서사를 풀어낸다.

 

더불어 첫 정규앨범인 만큼 타이틀곡을 비롯해 ‘아이즈(EYES)’, ‘드림라이크(DREAMLIKE)’, ‘아야야야(AYAYAYA)’, ‘소 큐리어스(SO CURIOUS)’, ‘스페이스쉽(SPACESHIP)’, ‘우연이 아니야’, ‘유앤아이(YOU & I)’, ‘데이드림(DAYDREAM)’, ‘핑크 블러셔(PINK BLUSHER)’, ‘언젠가 우리의 밤도 지나가겠죠’, ‘오픈 유어 아이즈(OPEN YOUR EYES)’까지 총 12개의 트랙으로 무한한 가능성을 가지고 있는 12가지의 다채로움을 선사, 더욱 눈부시고 아름답게 만개한 화려한 꿈의 결실을 맺을 전망이다.

 

12명 여신들의 화려한 비주얼 ‘大축제’

 

아이즈원은 앨범 발매에 앞서 다양한 콘셉트의 개인, 단체, 유닛 포토들과 뮤직비디오 티저 등을 공개하며 컴백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음악의 퀄리티뿐만 아니라 한층 물오른 비주얼을 과시하며 국내외 팬들의 취향을 저격했다. 청순과 고혹미, 화려하면서도 정적인 분위기, 흡인력 강한 눈빛으로 국내외 팬들을 매료시킨 아이즈원은 멤버 개개인의 매력은 물론 함께 했을 때 더 배가되는 비주얼로 이번 활동을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3연타 히트 정조준!

 

아이즈원은 지난 2018년 한국 데뷔 앨범 ‘컬러아이즈(COLOR*IZ)’에 이어 작년 4월 미니 2집 ‘하트아이즈(HEART*IZ)’까지 국내외 음반 및 음원 차트 1위 석권은 물론 초동 자체 신기록 돌파했다. 또 첫 번째 투어 ‘아이즈 온 미(EYES ON ME)’에서 전석 매진을 기록하며 해외 8개 지역에서 8만여 명을 운집시킨 아이즈원이 약 10개월 만에 국내서 컴백하는 가운데 첫 번째 정규 앨범 또한 발매 전부터 심상치 않은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는 상황.

 

지난 4일 예약 판매를 시작한 ‘블룸아이즈’는 국내 온라인 음반 사이트 신나라 레코드를 비롯해 예스24, 알라딘, 인터파크, 핫트랙스 차트에서 1위 및 최상위권을 차지했다.

 

국내에 그치지 않고 해외 직판 플랫폼 케이타운포유(Ktown4u), 일본 타워레코드에서도 온라인 종합 예약 판매 차트 1위를 기록하며 한계 없는 성장을 입증했다. 본격적인 컴백 전부터 가요계 뜨거운 바람을 예고한 아이즈원이 이번 활동을 통해 또 어떤 가능성을 보여줄지 모두가 집중하고 있다(사진=오프더레코드).


기사입력: 2020/02/16 [19:28]  최종편집: ⓒ 뉴민주신문
 
뉴민주 영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en&sl=ko&u=www.newminjoo.com/
뉴민주 일어 - j2k.naver.com/j2k_frame.php/japan/newminjoo.com/
뉴민주 중어(번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zh-TW&u=www.newminjoo.com/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연예] '내 안의 발라드' 주우재, 2연속 터진 눈물샘…'감성파 주울재'에게 무슨 일이? 손미선 기자 2020/03/03/
[연예] '아무도 모른다' 윤재용, 교내 시험 비리 주역 첫 등장 손미선 기자 2020/03/03/
[연예] TOO(티오오) 찬X경호, 五行(오행) 인트로덕션 ‘火’ 공개 손미선 기자 2020/03/03/
[연예] ‘낭만닥터 김사부2’ 박효주, VIP 환자 수술 끝내 거부...“감이 안 좋아” 손미선 기자 2020/02/18/
[연예] ‘17일 컴백’ 아이즈원, 정규 1집 ‘블룸아이즈’ 기대 포인트는? 손미선 기자 2020/02/16/
[연예] 이현균, 연쇄살인의 피해자 안박사 변신 손미선 기자 2020/02/16/
[연예] '음악중심' 에버글로우, 남심+여심 모두 사로잡는 '걸크러시' 손미선 기자 2020/02/15/
[연예] 크러쉬, ‘둘만의 세상으로 가’ 中 최대 음원사이트 한국 가요 주간차트 정상 ‘기염’ 손미선 기자 2020/02/15/
[연예] '배고픈데 귀찮아?' 주우재, 첫 방송부터 요리 꿈나무 등극 손미선 기자 2020/02/15/
[연예] 아이즈원, 밸런타인데이 기념 깜짝 V LIVE 영상 공개 손미선 기자 2020/02/15/
[연예] 배우 이정아, 2020 월드슈퍼모델협회 ‘정회원’ 위촉 이현재 기자 2020/02/06/
[연예] '굿모닝FM' 퍼플레인, 첫 라디오 출연도 합격점 손미선 기자 2020/01/27/
[연예] 양다일, ‘낭만닥터 김사부2’ OST 다섯 번째 주자 손미선 기자 2020/01/27/
[연예] 시그니처, 데뷔 리드 싱글 A ‘눈누난나’ 속 영크러시 매력 손미선 기자 2020/01/27/
[연예] ‘끼리끼리’ 이수혁, 성공적인 첫 예능 신고식 손미선 기자 2020/01/27/
[연예] 노라조, '가수대축제'·'별밤' 접수한 유쾌한 매력 듀오 손미선 기자 2020/01/27/
[연예] ‘씨름의 희열’ 전도언, 금강급 자존심 지켰다! 태백급 3인방 압도 손미선 기자 2020/01/26/
[연예] ‘히트곡 제조기 총출동’ 에버글로우, 미니 1집 ‘레미니선스’ 크레딧 공개 ‘기대 UP’ 손미선 기자 2020/01/25/
[연예] ‘엑시트’ 노라조가 만든 기적…음치 강성태 환골탈태 무대에 ‘눈물’ 손미선 기자 2020/01/25/
[연예] '별밤' 그리즐리, 설 연휴에도 멈출 수 없는 흥생흥사 손미선 기자 2020/01/25/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 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주)뉴미디어코리아 ㅣ주소:서울시 마포구 성산2길 55.샤인빌딩702호. 등록일자:2009년8월21일
전화: (02) 6012-9003, 070-7109-8441ㅣ팩스:(02) 337-0978.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이창열
발행인/대표: 이창열 010-8359-9099 ㅣ편집부장:홍봉실 | 기획실장:최영준
인터넷신문 등록번호:서울특별시 아00943 l 사업자등록번호:105-87-79083
후원계좌: 국민은행 562701-04-010511, 예금주:이창열(뉴민주신문)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5-401- 622856, 예금주:이창열(뉴민주신문)
자매지:(주)뉴미디어코리아ㅣ간별:월간ㅣ등록번호: 영등포 라 000290
후원계좌:하나은행:569-910150-09207 , 예금주:이창열 (주)뉴미디어코리아)
Copyright © 2006 뉴민주신문(newminjoonews.com) All right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contact us,
이메일: newminjoo@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