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한민족뉴스정치경제사회문화추천칼럼지자체뉴스연예/ 스포츠뉴민주신문 인물탐방
편집:단기 4352.11.17 08:03 (서기 2019)
전체기사뉴민주신문조직도새터민광장자유게시판조선족 광장미국생활기사제보
오서진 칼럼
뉴민주신문조직도
새터민광장
자유게시판
조선족 광장
미국생활
개인정보 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오서진 칼럼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JYJ 재중, KBS 라디오에서 최강희와 재회
방송복귀의 신호탄인가?..... "빨리 다시 보고 싶다!"
 
오서진 칼럼
▲ 국제가족복지연구소 오서진 대표
<국제가족복지연구소 오서진 대표 칼럼>

스타는 대중들에게 많은 기쁨을 선사하고, 그들의 사랑을 먹고 사는 대중문화의 꽃이다.

그 사랑하고 보고 싶은 꽃들 가운데 하나가 어느날 부턴가 잘 보이지 않았다. 그 속을 들여다보면, 이해관계에 얽힌 주변 사람들이 스타와 팬들 사이를 떨어뜨려 놓는 경우가 많다.
JYJ도 그런 경우에 해당된다. 

전 소속사와의 갈등으로 인해 한동안 방송에서 볼 수 없었던 JYJ의 재중이  KBS 라디오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오랫만에 방송국 나들이를 나온  JYJ 재중은 12월25일  KBS 라디오 '최강희의 야간비행' 크리스마스 특집에 출연했다. 

재중은 지난 9월 종영한 SBS드라마  '보스를 지켜라'에서 함께 호흡을 맞췄던 최강희와의 소중한 인연으로 KBS라디오에 출연하게 됐다고 밝혔다.  사촌역을 맡았던 지성도 이 자리에 함께 했다.
 

▲ 보스를 지켜라의 한 장면                                                                                                             ©뉴민주.com

원래 동방신기 멤버였던  3인(재중, 유천, 준수)는 지난 2009년 7월 소속사 SM을 상대로 전속계약에 대한 효력금지 가처분 신청을 서울중앙지법에 신청하고 JYJ라는 이름으로 새롭게 데뷔했다.그동안 JYJ는 SM과의 법적분쟁 때문인지 여러 매체와 가요프로그램에 출연하지 못했고, 예능프로그램과 라디오에서도  만날 수가 없었다. 박유천은 "성균관 스캔들", 김재중은 "보스를 지켜라!",  김준수는 뮤지컬 "모짜르트"를 통하여 연기하는 모습을 보여준 것이 전부였다.

그러나 이번에 KBS 라디오 '최강희의 야간비행'에 재중이 게스트로 출연함으로써 'JYJ의 KBS출연이 재개되는 것이 아닌가' 생각하고 반기는 팬들이 적지 않다. KBS라디오 제작진에 따르면, 이날 재중은 DJ 최강희와 또 다른 게스트 지성과 함께 재미있는 이야기들을 많이 나누면서 "보스를 지켜라! " 팀의 우정을 과시했다고 한다.재중은 25일 전파를 탄 KBS 라디오에서 크리스마스 하면 생각나는 영화로 '나홀로 집에'를 꼽았다.

재중은 "크리스마스 때 '나홀로 집에'를 방송하면 아직도 재미있다. 몇 십 번을 봤는데 아직도 재미있다"고 말했다. 이에 최강희는 "크리스마스 때 마다 매번 집에 있는 건가요?" 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는데 , 재중은 트윗을 통해  크리스마스를 외롭게 혼자 지내는 사진을 게제해 많은 팬들의 안타까움을 샀었다.

트윗을  통해 필자 역시 재중을 응원하고 행복을 기원했었다. 기쁜 일들이 많이 생기고 좋은 활동을 펼쳐서 대중들에게 뜨겁게 사랑받는 훈남으로 영원히 자리매김 하기를.....


 
어느 순간부턴가 소속사와 스타들의 분쟁이 관행처럼 이어지고 있다. 누구의 입장에서든 간에 서로 원활한 소통이 되고, 서로 존중하고 배려하는 아름다운 동반자가 되기를 소원해 본다.  스타를 사랑하는 수 많은 팬들을 위해서라도!

국내에서만 그치지 않고 K-POP 열풍의 주역으로서 세계적으로 사랑받으며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이고 있는 문화전령사 JYJ를 사랑한다. 재중,유천,준수....필자는 방송에서 이들의 멋진 날개짓을 하루빨리 다시 보고싶다!!

기사입력: 2011/12/27 [18:18]  최종편집: ⓒ 뉴민주신문
 
뉴민주 영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en&sl=ko&u=www.newminjoo.com/
뉴민주 일어 - j2k.naver.com/j2k_frame.php/japan/newminjoo.com/
뉴민주 중어(번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zh-TW&u=www.newminjoo.com/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엄마의 사랑 바람꽃 11/12/27 [12:09]
아들을 향한 친엄마의 모정이 진하게 묻어나는 글이군요.
보면 볼수록 모자간에 붕어빵 이시네요. ^^
큰아들도 자랑스럽겠지만 작은아들도 무척 자랑스러우시겠습니다.
카톡을 보니 서울대 지원했다던데, 꼭 기쁜 소식 있기를 기도드릴께요.
등록금 문제로 고민하신다는 얘기도 들리던데 잘 해결되시도록 기도할께요. 힘내세요! ^^ 수정 삭제
방송과소속사의이해관계 해와달 11/12/27 [13:08]
결국피해자는 연예인들과팬들이다 어머니글잘읽고가요 아들사랑이크게느껴지네요작은아들이서울대정시원서넣은것카톡에서봤어요 합격할거예요 화이팅 수정 삭제
재중화이팅! 이바돔 11/12/27 [15:15]
사랑해요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김재중,보스를지켜라.] JYJ 재중, KBS 라디오에서 최강희와 재회 오서진 칼럼 2011/12/27/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 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주)뉴미디어코리아 ㅣ주소:서울시 마포구 성산2길 55.샤인빌딩702호. 등록일자:2009년8월21일
전화: (02) 6012-9003, 070-7109-8441ㅣ팩스:(02) 337-0978.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이창열
발행인/대표: 이창열 010-8359-9099 ㅣ편집부장:홍봉실 | 기획실장:최영준
인터넷신문 등록번호:서울특별시 아00943 l 사업자등록번호:105-87-79083
후원계좌: 국민은행 562701-04-010511, 예금주:이창열(뉴민주신문)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5-401- 622856, 예금주:이창열(뉴민주신문)
자매지:(주)뉴미디어코리아ㅣ간별:월간ㅣ등록번호: 영등포 라 000290
후원계좌:하나은행:569-910150-09207 , 예금주:이창열 (주)뉴미디어코리아)
Copyright © 2006 뉴민주신문(newminjoonews.com) All right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contact us,
이메일: newminjoo@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