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 2800조 빈살만 사우디 왕세자, 17일 1박2일 방한

빈살만 왕세자가 만난 최초의 한국 기업인, (주)도담시스템스 최규선 회장

이현재 기자 | 기사입력 2022/11/15 [17:25]

재산 2800조 빈살만 사우디 왕세자, 17일 1박2일 방한

빈살만 왕세자가 만난 최초의 한국 기업인, (주)도담시스템스 최규선 회장

이현재 기자 | 입력 : 2022/11/15 [17:25]

▲ 2016년 9월 23일 당시 일본을 국빈 방문 중이던 빈살만 왕세자와 만찬 후 도담시스템스(방산업체) 최규선 회장이 방산 제품을 프리젠테이션을 하고 있다.


국제사회에서
미스터 에브리싱(mMr. Everything)’이라 불리며 모든 일을 가능케 할 수 있는 인물로 여겨지는 사우디아라비아의 실질 통치자인 무하마드 빈살만(37) 왕세자 겸 총리가 1712일 방한한다.

 

특히 그의 야심작인 사우디 홍해 인근 서울의 44배 크기로 건설하는 네옴(Neom)' 스마트 시티는 세계 최대 규모의 그린 수소 공장이 운영하는 미화 5000억 달러(700)1차로 투입되는 초 거대 프로젝트가 이번 방한의 최대 어젠다(agenda)'이다.

 

▲ 2016년 9월 23일 일본 동경에서 빈살만 사우디 왕세자와 만찬을 한 후 도담시스템스 PT를 하고 있는 최규선 회장

 

빈살만 왕세자는 지난 2016923일 당시 일본을 국빈 방문 중이던 시기 최규선 ()도담시스템스 회장과 도쿄의 미쉘린 3스타 식당을 통째로 빌려 만찬을 함께 하고 회동한 최초의 한국인 인사였다.

 

최규선 회장은 20161124일 불구속 재판 끝에 법정 구속됐지만 201712월에도 핵심 측근인 국방부 방산청장을 두바이로 보내 최 회장의 임직원들과 회담을 이어갔다.

 

최 회장은 현재 재심과 파기환송심을 받고 있다.

 

▲ 2017년 12월 두바이에서 최규선 회장을 대리해 라종일 전 국정원 해외 담당 차장이 도담시스템스 임직원들과 빈살만 왕세자의 사우디 국방부 방산청장 등 핵심들과 회동하고 있다.

 

최 회장의 측근 임원은 회장님과 빈살만 왕세자와의 끈끈한 우정은 일반인들의 그것과는 상상하기 힘든 경이로움이 있다, 최 회장의 출소 후 빈살만 왕세자와 함께 펼칠 사업들의 설레임까지 표출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