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한민족뉴스정치경제사회문화추천칼럼지자체뉴스연예/ 스포츠뉴민주신문 인물탐방
편집:단기 4353.05.26 06:05 (서기 2020)
전체기사뉴민주신문조직도새터민광장자유게시판조선족 광장미국생활기사제보
사회
뉴민주신문조직도
새터민광장
자유게시판
조선족 광장
미국생활
개인정보 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천 서구 사월마을 주민들 환경개선 아닌 당장 이주가 필요”
 
김경화
▲     © 뉴민주신문

 

[뉴민주신문/김경화 기자][8일 오후 인천시청 기자회견실에서 인천 서구 사월 환경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와 마을주민들, 환경단체 글로벌에코넷(상임회장 김선홍), 법무법인 인본은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환경부 주민건강 조사에서 주거 부적합 판정을 받은 인천 서구 사월마을 주민들이 인천시의 늑장 대응에 분통을 터뜨렸다.

주민들은 인천시에 조속한 이주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비대위는 "환경피해 대책마련을 위한 민.관협의회와 TF를 구성을 시와 약속했지만, 2개월이 지나도록 구성은커녕 어떤 대안도 내놓고 있지 않다"고 주장했다.또 인천시가 이달 부터 수도권매립지 주변지역을 대상으로 추진하기로 한 환경영향 조사에 대해서도 비판하면서,장선자 사월마을 비대 위원장은 환경부 주민건강영향 조사를 위해 주민들은 3년 동안 죽을 고통을 참으면서 결과를 지켜봤고, 주거 부적합으로 나왔는데도 불구하고 시는 수도권매립지가 주변 지역에 미치는 환경적 영향을 조사하고, 그에 따른 대책 방안을 강구하는 것은 “사월마을 주민을 두 번 죽이는 것이다” 라고 비판했다. 장 비대위원장은 시청 관계자들에게 묻고 싶다며 "지금 이 순간에도 마을에 산재한 수많은 공장에서 밤낮으로 환경오염물질을 배출하고 있다"며 환경개선이 아닌 당장의 이주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선홍 글로벌에코넷 상임회장은 기자회견에서 서울시, 경기도, 인천시 2,630만명 수도권 주민들이 수도권매립지에 매립한 온갖 쓰레기와 폐기물로 환경오염 때문에 세상에서 제일 귀한 생명과 건강을 잃어버리고 조상대대로 수백년 내려온 행복한 사월마을이 주거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하면서, 인천 서구 사월마을 주민들은 영문도 모르는체 죽어갔다,며

정부. 서울시. 경기도. 인천시 수도권 광역단체장들과 사월마을 환경오염 제일큰 원인제공자 수도권매린지관리

공사는 사월마을 주민에게 사과하고 책임을 촉구했다.

지난 11월 19일 주민건강 영향조사후 12.05 인천시청 브리핑 룸, 12.27 인천시청 환경국장 면담시에도 박남춘

인천시장의 사과를 촉구했지만 아직까지 “묵묵 부답”이다 면서, 80여명 주민중 33명 암발생, 17명 사망한 전북 익산 장점마을은 익산시장. 전북도지사, 그리고 지난 11월 27일 이낙연 국무총리까지 역대 정부를 대신해  주민과 국민 여러분께 엄중히 사과드린다”고 밝혔다면서 인천시장과 서구청장은 사월마을을 한번도 방문하지  않고 사과도 안한다며 다시 한번 사월마을 주민에게 진심어린 사과를 촉구했다.

김회장은 사월마을에 산재해 있는 400여개 수많은 공장들이  환경부의 환경영향평가 이후 다시 밤낮으로 가동  되고 있어 주민들은 잠도 제대로 잘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여전히 미세먼지, 소음 및 악취 등의 환경오염으로 인해 극심한 고통을 받고 있기에 인천시의 시급한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이날 사월마을 법률대리를 맡고 있는 법무법인 인본 정한철변호사는 "인천시의 고민을 모르는 바 아니지만 이것은 미룰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사월마을 이주문제의 해결책으로 검단중앙공원개발 특례사업을 활용하여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해결방안을 인천시에 제시했다.

하지만 인천시는 현재 사월마을과 가까운 검단중앙공원개발 사업지구가 '도시공원 특례사업을 추진하기에 좋은

환경이 아니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1월 19일 주민건강영향조사 결과 사월마을은 대기 중 중금속 농도는 다른 지역보다 2~5배 높고 땅이나 주택에서도 비소·니켈 등이 검출됐다. 또 주민들의 우울증·불안증 호소율도 각 24.4%, 16.3%로 전국 평균보다 3~4배 높은 것으로 조사됐고, 마을 앞 수도권매립지 수송도로에는 하루 평균 1만3천대의 대형트럭이 오가고, 사월마을에서는 2005년부터 2018년까지 주민 122명 가운데 15명이 폐암, 유방암 등에 걸렸고, 이 가운데 8명이 숨졌다


기사입력: 2020/01/09 [16:47]  최종편집: ⓒ 뉴민주신문
 
뉴민주 영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en&sl=ko&u=www.newminjoo.com/
뉴민주 일어 - j2k.naver.com/j2k_frame.php/japan/newminjoo.com/
뉴민주 중어(번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zh-TW&u=www.newminjoo.com/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 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주)뉴미디어코리아 ㅣ주소:서울시 마포구 성산2길 55.샤인빌딩702호. 등록일자:2009년8월21일
전화: (02) 6012-9003, 070-7109-8441ㅣ팩스:(02) 337-0978.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이창열
발행인/대표: 이창열 010-8359-9099 ㅣ편집부장:홍봉실 | 기획실장:최영준
인터넷신문 등록번호:서울특별시 아00943 l 사업자등록번호:105-87-79083
후원계좌: 국민은행 562701-04-010511, 예금주:이창열(뉴민주신문)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5-401- 622856, 예금주:이창열(뉴민주신문)
자매지:(주)뉴미디어코리아ㅣ간별:월간ㅣ등록번호: 영등포 라 000290
후원계좌:하나은행:569-910150-09207 , 예금주:이창열 (주)뉴미디어코리아)
Copyright © 2006 뉴민주신문(newminjoonews.com) All right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contact us,
이메일: newminjoo@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