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한민족뉴스정치경제사회문화추천칼럼지자체뉴스연예/ 스포츠뉴민주신문 인물탐방
편집:단기 4352.09.22 15:03 (서기 2019)
전체기사뉴민주신문조직도새터민광장자유게시판조선족 광장미국생활기사제보
사회
뉴민주신문조직도
새터민광장
자유게시판
조선족 광장
미국생활
개인정보 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故 구지인 1주기’ 강제개종피해인권연대 “대한민국 인권 실태 경악 금치 못해”
 
손미선 기자

강제개종금지법 제정 촉구올해 피해 접수 150

국내외 서명 100만명 정부 심각성 받아들여야

 

강제개종피해인권연대(강피연, 공동대표 박상익·최지혜)가 29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제개종금지법 제정을 촉구하고 있다. 2018.12.29 © 뉴민주신문

 

강제개종피해인권연대(강피연, 공동대표 박상익·최지혜)가 개종을 강요받다 숨진 고() 구지인씨의 1주기를 앞두고 해외는 대한민국의 인권 실태에 대해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피연은 29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광장에서 강제개종금지법 제정 촉구를 위한 성명을 내고 이같이 밝혔다


강피연은 이날 구씨 사건 이후 강제개종금지법 발의를 위해 국내외에서 벌인 서명운동에서 100만명 이상이 동참했다해외도 대한민국의 인권 실태에 대해 경악을 금치 못했다. 이제는 정부가 이 심각성을 받아들여야 할 차례라고 성토했다.

 

이들은 일부 목사들은 아직도 돈벌이를 목적으로 강제 개종행위를 사주하는데 주저하지 않고 있다이는 개종 목사들이 법에 따른 처벌을 받지 않고 있으며, 타인의 인권을 자기 마음대로 주무를 수 있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올해 강제 개종 피해자 수는 접수된 것만 약 150이라며 정부가 기득권 교단의 눈치를 보는 사이 구씨의 사망 사건 이후에도 피해자가 속출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피연에 따르면 청와대·문화체육관광부·사법당국 등 관련 기관은 종교의 자유를 명시한 헌법규정을 들어 종교 문제에 끼어들 수 없다는 입장이다.

 

고 구지인씨는 지난해 12월 가족에 의해 전남 화순의 한 펜션에 감금돼 개종을 강요받았고, 이를 거부하다가 지난 1월 질식으로 사망했다. 검찰 조사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은 상태다.

 

20167월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신도였던 구씨는 가족에 의해 44일간 전남 천주교 모 수도원에서 감금돼 개종을 강요받았다. 이후 20176월 청와대 신문고에 자신이 본 피해와 함께 한국이단상담소 폐쇄 및 강제개종목사 법적 처벌, 종교차별금지법 제정 등을 호소하는 글을 올렸으나 무시됐고 결국 사망했다.

 

강피연은 오는 16일 구지인씨의 사망 1주기를 맞아 구씨의 고향인 광주에서 대규모 추모 행사를 열 예정이다.


기사입력: 2018/12/29 [21:46]  최종편집: ⓒ 뉴민주신문
 
뉴민주 영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en&sl=ko&u=www.newminjoo.com/
뉴민주 일어 - j2k.naver.com/j2k_frame.php/japan/newminjoo.com/
뉴민주 중어(번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zh-TW&u=www.newminjoo.com/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심각심각 심각하다 19/01/11 [22:40]
문정부는 심각성을 받아들여 처벌해주세요! 수정 삭제
제대로하자 평화사랑 19/01/12 [00:40]
강제교육은 단지 종교문제가 아니라 사회문제인데 이러한것들이 제대로 다뤄지지 않는다는것이 답답합니다 반드시 해결되서 똑같은 일이 되풀이 되지 않기를 바랍니다..인정하고 제대로 합시다...부탁드립니다 한국 종교지도자님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강제개종] [르포] “한기총 범죄건수 1만 2000건? 이건 완전 범죄 집단” 손미선 기자 2019/01/27/
[강제개종] 2000명 인파가 만든 “한기총 OUT” 손미선 기자 2019/01/11/
[강제개종] 故구지인 1주기 추모식, 2만명 운집… “강제개종목사 강력 처벌하라” 이현재 기자 2019/01/06/
[강제개종] ‘故 구지인 1주기’ 강제개종피해인권연대 “대한민국 인권 실태 경악 금치 못해” 손미선 기자 2018/12/29/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 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주)뉴미디어코리아 ㅣ주소:서울시 마포구 성산2길 55.샤인빌딩702호. 등록일자:2009년8월21일
전화: (02) 6012-9003, 070-7109-8441ㅣ팩스:(02) 337-0978.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이창열
발행인/대표: 이창열 010-8359-9099 ㅣ편집부장:홍봉실 | 기획실장:최영준
인터넷신문 등록번호:서울특별시 아00943 l 사업자등록번호:105-87-79083
후원계좌: 국민은행 562701-04-010511, 예금주:이창열(뉴민주신문)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5-401- 622856, 예금주:이창열(뉴민주신문)
자매지:(주)뉴미디어코리아ㅣ간별:월간ㅣ등록번호: 영등포 라 000290
후원계좌:하나은행:569-910150-09207 , 예금주:이창열 (주)뉴미디어코리아)
Copyright © 2006 뉴민주신문(newminjoonews.com) All right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contact us,
이메일: newminjoo@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