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코스 오전 9시, 오후 2시 두 차례, 야간코스 매주 토요일 저녁 7시

뉴민주신문 | 기사입력 2022/04/11 [16:26]

주간코스 오전 9시, 오후 2시 두 차례, 야간코스 매주 토요일 저녁 7시

뉴민주신문 | 입력 : 2022/04/11 [16:26]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코로나19 엔데믹 시대를 대비해 새로운 관광 사업인 ‘마포시티투어’를 12일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마포시티투어는 마포의 대표 관광지를 관광해설사와 돌아보는 테마형 관광 상품으로 주간 코스인 ‘인사이드마포’와 야간 코스인 ‘夜밤투어’로 운영된다.

 

주간코스는 매주 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오전 9시, 오후 2시 하루 두 차례 운영한다. 코스는 ‘하늘공원 ~ 문화비축기지 ~ 한국영화박물관 ~ 망원시장 ~ 서울함공원 ~ 공덕시장’이며 4시간가량 진행된다.

 

투어의 시작은 홍대입구역 4번 출구에서 출발해 약 20분 거리 하늘공원으로 향한다. 투어버스 안에서도 지루할 틈이 없다. 관광해설사가 젊은이의 성지 홍대의 생동감을 현장감 있게 전달하는 설명과 마포구에서 제작한 7분17초 분량의 ‘관광 홍보 영상’을 시청하면 어느새 목적지에 도착해 있다.

 

마포시티투어의 주간 코스 요금은 1만원, 이 안에 교통비, 해설비 뿐 아니라 관광지 입장료 까지 포함돼 있어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하늘공원을 올라갈 땐 ‘맹꽁이 전기차’를 이용해 주변의 풍경을 감상하며 여유롭게 오른다.

 

하늘 공원 정상에서 전망을 즐기며 전망대의 유래에 대한 설명을 듣고, 석유 보관하던 공간에서 문화를 저장하는 장소로 변신한 문화비축기지로 발걸음을 옮긴다. 일정에 따라 전시회 또는 공연을 관람할 수도 있다.

 

이어 한국영상자료원에서 운영하는 한국영화박물관을 방문해 한국 영화의 역사와 흥행 영화에 실제로 사용된 소품도 해설사의 설명과 함께 둘러볼 수 있다. 박물관 정문 앞에 위치한 ‘스타파크’에서는 영화배우, 가수 등 손 도장에 손을 대보는 체험도 할 수 있다.

 

여행에 있어 빠질 수 없는 것은 바로 먹는 재미다. 망원시장으로 옮겨 30분간 자유로이 시장을 둘러보며, 닭강정, 고로케, 손칼국수 등 TV 프로그램 등에 나온 맛집들의 음식을 직접 맛볼 수 있다.

 

다음으로 30년간 바다에서 임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퇴역한 1900톤 규모의 서울함 내부로 들어간다. 서울함의 원형 그대로 보존해 침실, 매점, 식당, 조타실 등 실제 해군의 생활 공간을 체험해 볼 수 있어 아이들에게 많은 인기를 끌고 있는 관광지다.

 

족발 골목과 전 골목으로 유명한 공덕시장을 마지막으로 마포시티투어는 마무리되며, 투어의 시작 지점이였던 홍대입구에서도 하차가 가능하다.

 

야간 코스는 ‘홍대입구 - 하늘공원 - 서울함공원 - 경의선숲길 - 공덕시장’으로 이어지는 야경 명소를 5000원에 2시간30분 동안 관람할 수 있다. 야간 여행인 만큼 서울함공원의 잔디밭에 앉아 버스킹을 즐기는 시간도 마련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마포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본 기사